• 최종편집 2019-02-20(목)

[기자수첩]이천 더불어민주당 경선 막바지 네거티브 공방

올바른 정책과 공약으로 승부 아름다운 선거풍토 만들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4.24 13: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180301_131146012.jpg▲배석환 국장
이천 후보자 측근들이 같은 당 후보를 상대로 연일 네거티브로 공방만 하며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모습을 보니 한심하다 못해 측은하기까지 하다.
 
A 후보 극렬지지자들은 상대 후보인 B 씨가 지난 선거에서 같은 당이 아닌 다른 당의 후보였다는 네거티브로 공방으로 B 후보의 대세론에 위기를 모면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조병돈 현시장은 지난 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으로 당적을 옮기면서 당당히 당선됐다.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사람들도 조병돈 시장을 적극적으로 후원하면서 32.340표의 지지율을 보이면서 915표 차이로 새누리당을 제치고 3선에 성공했다.
 
당시 이천의 새정치민주연합은 반신반의했는데, 그것은 수십 년 동안 막대기만 꼽아도 된다는 여당 (당시 새누리당) 강세지역이었다.
 
야당 불모지인 경기 동부권에 자치단체장의 선거에서 승리했다는 것은 현직 조병돈 시장이 당선이 되고도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당시 조병돈 시장 선거에서 같은 당원으로 마이크를 잡고 연설원으로 지난 새누리당의 소속이었던 조병돈 시장을 위해 목이 터져라 외치며 호소했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과거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었다고 일부 극렬지지자들은 후보의 과거 당적 운운하며 네거티브로 ‘그때는 이천에 없었고 무엇을 했느냐?’ 고 묻고 있다.
 
‘내가 하면 로맨스요 남이 하면 불륜인가?’ 극렬지지자가 지지하는 후보 또한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아닌 다른 정당에서 출마한 과거가 있다.
 
정정당당하게 공약과 정책으로 경쟁해야 아름다운 선거가 될 것이고, 경선이 끝나도 원~팀으로 함께하면서 민주당이 시장을 만들어 내는 데 함께 노력할 수가 있다.
 
상대방을 비난하고 네거티브하면 이길 수 없다. 유권자가 먼저 알고 정책으로 경쟁하는 후보를 지지하며 오히려 본인이 쏜 화살이 본인을 겨냥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걱정해야 할 판이다.
 
일부 극렬지지자는 이천시에 거주하지도 않으면서 일부 밴드에 닉네임을 사용하면서 비난하고 말꼬리 잡고 네거티브를 일삼고 있다.
 
이런 극렬지지자는 비판받아 마땅하며, 과거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를 적극 지지하며 선거에 앞장서면서 갈등을 키워왔던 당사자다.
 
이 극렬지지자는 현재 모욕죄로 고소당해 이천경찰서에서 현재 조사 중에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수첩]이천 더불어민주당 경선 막바지 네거티브 공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