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일)

역대 최대규모 韓ㆍ美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2 11: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한·미가 함께 흘린 구슬땀, 어떤 장애물도 반드시 극복한다!

▶ 코브라ㆍK-2전차ㆍ장갑차ㆍ천마ㆍRBS, 美측 아파치ㆍ시누크ㆍIRB 등  참가 

k2전차 한미 연합부교 도하1.jpg

[이대권 기자]=육군 제7기동군단은 9월 21일, 여주시 연양동 남한강 일대에서 역대 최대규모 '韓ㆍ美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도하훈련은 韓ㆍ美 공병부대와 기동부대, 화력부대, 작전지속지원부대, 감시ㆍ타격자산 등이 통합된 제병협동훈련을 통해 전시 한미연합 도하작전 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실시되었고, RBS(리본부교)와 IRB(개량형 전술부교), BEB(교량가설 단정) 등 한미 양국의 도하자산의 상호 운용능력 숙달과 호환성 검증 등 전투실험도 병행되었다.

 

이번 훈련에는 7기동군단 예하 7공병여단 311도하대대와 11기동사단 13여단전투단, 기보대대 TF, 17항공단 105항공대대, 7군단 화생방대대 연막소대, 방공대대 천마소대 등이 한국군 부대로 참가하고, 한미연합사단 11공병대대 다목적교량중대, 2전투항공여단 등 역대 최대규모가 참가했다.

k21장갑차 강습도하.jpg

또한, 韓측 RBS와 美측 IRB, BEB 등 공병장비 144대와 K2전차, K21장갑차, K200장갑차, 천마 등 궤도장비 40여대, 美아파치, 시누크, 韓코브라 등 항공기 6대가 투입되었고, 美군 약 100여명을 포함한 장병 600여명이 참가했다.

 

군단은 군단 예하 기갑, 포병, 화생방, 방공, 항공 등 제병과 부대와 기능을 통합 운용하고, 美 공병ㆍ항공부대와 연합전투단을 편성하여 하천 장애물 극복과 기동부대의 공격기세 유지를 보장한 가운데, 각 국면별 대항군을 운용하는 등 전장상황을 상정한 실전과 같은 훈련을 실시했다.

 

도하훈련 통제본부의 공격명령 하달과 동시에 포병부대의 SEAD(적 방공망 제압)사격을 시작으로 美아파치와 韓코브라 공격헬기의 화력지원과 공중경계, 화생방 연막소대의 차장연막이 펼쳐지며 여건이 조성되자 남한강 인근에서 작전 대기 중이던 11기동사단 궤도 장비들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며 강습도하를 실시했다. 韓ㆍ美 공병부대는 각각 문교를 구축한 후 BEB를 이용해 K2전차 등 기동부대의 도하를 도왔으며, 이어서 한미 공병부대원들이 문교를 교절 혼합결착하며 연합부교를 구축하며 약 250M의 남한강을 연결하고 기동부대의 신속한 기동을 보장했다. 특히, 시누크를 이용한 IRB 수송과 투하로 신속한 부교구축  여건을 조성하기도 했다. 훈련은 기동부대가 도하에 성공하고, 목표를 확보할 때까지 약 6시간 동안 유기적으로 진행되었다.  


한편 이번 도하훈련을 대비해 공병부대는 지난 주부터 부대 내 도하훈련장에서 韓ㆍ美 교절을 혼합결착한 연합부교 구축을 중점으로 주·야간 문·부교 구축훈련을 반복 숙달하며 운용능력을 향상시켰고, 기계화부대 또한 완벽한 강습도하를 위해 수상조종훈련, 야외조종훈련, 도하 전ㆍ중ㆍ후 안전점검능력을 배양하는 등 훈련 또 훈련에 매진해 왔다.

미군 문교활용 k2전차 문교도하1.jpg

이번 韓ㆍ美연합 도하훈련 현장지휘관 원성훈 중령(311대대장)은 “이번 한미연합 제병협동훈련은 한미 공병부대 도하자산의 혼합결착과 장비의 상호운용 기술과 노하우를 체득하고 호환성을 검증한 실질적인 연합 공병작전으로 한미 동맹의 강인한 결속을 보여줬다."며 "다양한 전장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훈련 또 훈련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미연합사단 공병중대장 션 카스프리신(Sean Kasprisin)대위는 “이번 한국군과의 훈련을 통해 연합작전 수행에 자신감이 생겼다. 韓ㆍ美가 함께 간다면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하고 승리할 수 있다.”며 연합 도하훈련 참가 소감을 밝혔다.

 

특히, 7기동군단은 공병부대의 장애물 극복능력과 전술적 발전을 위해 복차로 부교 구축, 韓ㆍ美연합도하 등 새로운 작전개념의 확장과 교리를 발전시켜 왔으며, 향후 韓ㆍ美 연합교량 구축 훈련 등도 구상하고 있다. 또한, 반기 1회 이상 연합훈련과 전술토의를 정례화하여 연합작전 임무수행 능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한편, 7기동군단은 이번 韓ㆍ美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에 앞서 도하훈련을 실시한 남한강  일대에 오일휀스를 사전 설치해 하천오염을 예방했고, 살수차량을 이용한 훈련장 비산먼지 예방, 훈련이 종료되면 훈련지역 일대에 대한 환경정화 활동도 펼치는 등 환경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0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역대 최대규모 韓ㆍ美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