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5(월)

제33회 이천도자기 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예스파크 이천의 새로운 명소로 각광, 자체 반성도 이어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8 22: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33회 이천도자기축제 평가보고회 (2).jpg

[정남수 기자]=이천시도자기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엄태준)는 7일 1층 회의실에서 “일상의 예술 도자기, 낭만을 담다”라는 주제로 4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개최한 제33회 이천도자기축제 평가보고회를 가졌다.

 

평가보고회는 엄태준 이천시장, 이천시도자기사업협동조합장(강종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서정걸), 한국도예고등학교 교장(남진영), 자원봉사센터장(민호기)을 비롯해 축제에 참여한 도예인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체분석 결과보고 후 토론회 형식으로 평가보고회가 진행됐다.

 

특히, 올해 이천도자기축제는 전년도 축제에서 발생된 문제점을 개선하여 효율적인 방향을 찾아나가며 추진되었고, 그로 인해 확 달라진 새로운 축제, 젊은이의 축제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예스파크로 자리를 옮기면서 현재까지 다소 지엽적인 문제는 있었으나 그럼에도 인근 도시들의 도자기축제와 차별성을 갖기 시작했으며, 여러 보완책을 통해 완성도 높은 축제를 기획할 필요성을 논의하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이번 보고회에서는 예스파크가 새로운 명소로 축제이후에도 방문객을 지속적으로 유인할 수 있는 기초를 만든 것을 큰 성과로 평가했다.

 

자체분석결과보고 후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앞으로 도자기축제의 발전을 위한 「이천도자기축제의 목표」에 대하여 참석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추진위원장인 엄태준 이천시장은 “열린 마음을 가지고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도자기축제를 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8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33회 이천도자기 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