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7.18 15:54 |
국가 폭력으로 쓰러진 농민 백남기씨의 명복을 빈다!
2016/09/26 11:1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농민 백남기씨가 317일만에 안타깝게 운명하셨다.
더구나, 운명하신 전날이 고인의 칠순이어서 우리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한다.
 
국민과 함께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고인은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기 위해 민중총궐기에 참석했다가 경찰의 물대포 직사 살수로 쓰러졌다.
 
이는 명백한 국가 폭력에 의한 살인이다.
그렇기에 국민들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그러나, 정부는 지금까지 그 어떠한 사과도 없고, 오히려 진실을 가리기 위해 서울대병원을 경찰병력으로 봉쇄하고 가족과 대책위의 동의도 없는 부검을 시도하였다. 법원으로부터 부검영장이 기각되었음에도 다시 부검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전해진다.
 
수많은 진료기록과 명명백백한 사인, 유가족과 대책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부검을 강행하려는 진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고인과 유가족에 대한 모독이고, 국민들을 우롱하는 것이다.
 
만약, 공권력을 동원해 시신을 강제로 훼손하는 일이 발생한다면, 국민들은 절대 용납지 않을 것이고 중대 사태를 맞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다시 한번 고인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보낸다.
다시는 국가의 폭력으로 국민이 희생당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
 
정의당은 고인의 죽음과 뜻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국민과 함께 할 것이다.
 
 
2016년 9월 26일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
정 의 당 경 기 도 당
[ 미디어팀 2000ilbo@hanmail.net ]
미디어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news@hanmail.net
이천일보(www.2000ib.com) - copyright ⓒ 이천일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이천일보 (www.2000ib.com) | 사업자등록번호 : 149-02-00823|등록번호 : 경기, 아50526|등록일 : 2012년 10월 18일|설립일 : 20121018일 |발행/편집 : 배석환 :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이섭대천로 815-44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남수
      대표전화 : 031-638-7455 | 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2 2000ib.com All right reserved.
      이천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