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2(수)

이천시, ‘대형 불법 야립 간판 철거’ 주민 숙원민원 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30 11: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작년 11 월 관내 불법 대형 야립 간판 철거를 위한 TF팀 구성  

▶올 해 6월 불법 광고물 철거에 대한 사업비(도비보조금)  확보

철거전사진-horz.jpg
왼쪽 철거전 오른쪽 철거후사진

[이승철 기자]=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작년 하반기부터 관내 대형 불법 야립 간판 철거를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관내 대형 야립 간판 5개를 철거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이러한 광고물 철거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였으나, 대부분 소유주를 알 수 없는 광고물이 많아 철거 진행에  차질이 많았다.

 

그 중 90년대초 설치(추정)된 마장휴게소 근처의 대형 불법 야립 간판은 소유주를 알 수 없어 20년간 방치되어 왔는데 최근 행정대집행을 통한 철거로 주민들의 오랜 숙원민원을 해결하였다.

 

또한 행정대집행에 대한 철거비용도 도비 사업비를 확보하여 철거하였다.

 

한편 또 다른 국유지를 무단 점유한 채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도시미관을 해치는 불법 대형 야립 간판 4개에 대해서는 철거 계고장을 발부하여 자진철거 하였다.

 

시의 이러한 적극행정은 공무원들의 의식이 살아있으면 불법이 생겨나지 않는다는 것을 입증하는 좋은 예라 할 수 있겠다.

태그

전체댓글 0

  • 818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대형 불법 야립 간판 철거’ 주민 숙원민원 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