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2(화)

어린이의 밝은 웃음으로 한일 간 마음의 벽을 허문다.

이천문화원, 일본 고카시국제교류협회와 함께 양 도시 간 초등학생 교류활동 펼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10 13: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계를 배우는 학원 전단지.jpg

[주정임 기자]=대한민국 이천시와 일본 고카시 어린이들이 서로 반갑게 대화하며 각자의 지역을 소개하는 참신한 온라인 교류활동이 펼쳐진다.

 

일본 고카시국제교류협회가 주최한 ‘세계를 배우는 학원(일본명: 世界まなびじゅく)’은 고카시 어린이가 전 세계 어린이와 다양한 교류체험을 하는 학습프로그램으로, 올해는 한국 이천시를 대상으로 사업을 기획하였다. 지금까지 중국, 미국, 캐나다, 호주, 브라질 등 다양한 국가에서 손님을 초대하여 현장에서 교류활동을 하였으나, 코로나19 이후 작년부터 온라인으로 형식을 바꾸었다. 고카시 측의 요청으로 1996년부터 약 25년 동안 꾸준히 고카시와 공동으로 해외교류사업을 이어온 이천문화원이 협력하여 함께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오는 6월26일(토) 오전10시에 교류의 장을 가질 계획이다.

 

이번 교류행사는 어린이들이 서로의 나라를 여행하듯 프로그램을 연출하였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장시간 해외여행을 할 수 없었던 한·일 양국의 꿈나무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꾸준한 우정을 나눌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사전에 고카시 관내 모든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하여 약 30여 명의 고카시 어린이가 참여할 것으로 보이며, 한국의 교육지원청 역할을 하는 고카시 교육위원회 관계자와 일부 초등학교 교사가 참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에서 36년간 거주하며 일본어 교육에 헌신한 코세키에미 씨가 이천시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통역으로 참여하여, 양 도시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간단한 자기소개를 시작으로 이천의 특산품과 명소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고카시 어린이를 대상으로 궁금한 점을 미리 조사하여, 어린이들이 관심을 가지는 한국의 집과 주거문화, 그리고 한국 화폐와 일본 화폐를 비교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이천시 어린이가 관고전통시장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영상을 제작하여 보여주고, 일본 어린이가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한국 어린이가 대답하는 형식으로 프로그램을 이어나간다. 

 

이천시 어린이가 떡볶이와 튀김 등 전통시장에서 미리 준비한 음식을 소개하고, 반대로 고카시 어린이들은 일본 과자를 먹으면서, 어린이가 좋아하는 음식을 주제로 활발하게 대화를 주고받는 등 온라인 교류활동이지만 어린이가 시종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도록 흥미로운 내용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행사를 기획한 일본 고카시국제교류협회의 다카코 야마모토 씨는 ‘바쁜 와중에도 기꺼이 협조한 이천문화원에 감사드리며, 지금까지 이천문화원과 중·고등학교 청소년, 혹은 성인 위주로 교류사업을 하여 고카시 어린이가 이천시에 대해 알수 있는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활동을 통해 소통의 계기를 만들어 매우 기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나중에 양 도시 어린이가 청소년이 되었을 때 또 다른 교류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2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린이의 밝은 웃음으로 한일 간 마음의 벽을 허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