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2(화)

똑똑한 사료 급이 로봇이 소밥을 챙겨준다

이천시, 농업기술보급 시범사업 통해 농장에 적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10 11: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밥.jpg

[주정임 기자]=이천시(시장 엄태준)는 ICT 융복합 기술을 활용한 TMR(Total Mixed Ration, 완전배합사료) 급이 로봇을 도입하여 관내 한우 농가에 시범 적용한다.  

 

이천시농업기술센터는 노동력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이고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경기도농업기술과의 협력을 통해 사업비 1억원, 2개소에 ‘무인로봇 활용 섬유질 자가배합사료 급여시스템’ 축산 신기술 보급 사업을 실시 중이다.

 

이번 시범 도입한 급이 로봇은 사료량과 사료급여 시간을 입력하면 해당시간에 무인로봇이 사료배합기에 입력된 양의 사료를 담아 바닥에 설치한 마그네틱 라인을 따라 주행하면서 정확한 장소에 설정한 양의 사료를 자동으로 공급한다. 그리고 전기선이 없이 무선 배터리로 움직이는 로봇은 임무를 마치면 다시 제자리인 자동충전 장치로 복귀한다.

 

시는 로봇의 도움으로 편리하게 자가 배합사료를 급여함으로써 50%의 노동력 절감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사업이 크게 확대 되면 많은 축산농가의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현숙 기술보급과장은 “농촌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하는 만큼 노동력 절감형 기술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축산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신기술 보급 사업이 현장에 적용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45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똑똑한 사료 급이 로봇이 소밥을 챙겨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