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9(수)

적당한 양의 명절음식, 만드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기쁨 두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4 13: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음식문화개선.jpg

[정남수 기자]=이천시에서는 설명절을 맞이하여 낭비 없는 알뜰한 음식문화를 조성하고자 명절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시는 대형 전광판, LED 전광판 등 미디어 매체와 현수막과 전단을 활용하여 홍보를 실시하고, 각 읍‧면‧동 통‧리장회의, 반상회 등을 통한 적극적인 독려를 통하여 주민들의 동참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환경부 조사결과 추석이나 설 같은 명절에 음식물 쓰레기가 전국적으로 평소보다 20%이상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우리시는 2019년 집계결과 명절에 평소 발생량(60.73 톤/일) 보다 10.8% 증가한 일당 67.29톤의 음식물쓰레기가 버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명절에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이 많아지는 것은 푸짐한 상차림을 선호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명절 문화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먹을만큼 음식을 만들어야 만드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스트레스 없이 즐겁게 명절을 보낼 수 있는 것은 물론, 음식물쓰레기 발생으로 생기는 불필요한 사회적 지출을 줄일 수 있으므로 명절 음식물쓰레기 줄이기에 시민 모두가 동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49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적당한 양의 명절음식, 만드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기쁨 두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