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성수석 의원, 악취 없는 축산환경이 선진방역의 첫 걸음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 道 가축분뇨 유통 장애도 문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5 11: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행감]191114 성수석 의원, 악취없는 축산환경 등 위한 투자 주문.JPG

 

[정남수 기자]=성수석 경기도의회 의원(더민주, 이천1)은 11월 14일 열린 道 축산산림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열악한 축산환경으로 인한 축산농가와 인근주민의 고통을 해소하고 선진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선제적이고 획기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의원은 구제역, AI,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이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악취 민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시설투자는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현실을 지적했다.

 

道 축산산림국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도내 가축분뇨 등 축사악취에 관한 민원은 2019년에 3,456건이 발생해 전년도 1,729건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양주시의 경우에는 민원이 열 배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며, 파주시․이천시․포천시․연천군 등에서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성의원은 “악취 민원이 급격하게 증가한 원인은 구체적으로 분석해봐야겠지만, 도농복합지역이 많은 경기도에서 신도시 건설과 인구 증가, 주거환경에 대한 기대수준 상승으로 민원은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축사 악취저감제, 밀폐형 축분처리시설(콤포스트), 폐사가축처리기 지원 등 축산환경 개선사업 6개 모두 자부담 비율이 50%나 되지만, 道의 재정지원이 부족해 시군에서 자체사업으로 예산을 추가 편성하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성의원은 축사환경 개선과 악취 저감은 ‘사람의 복지’뿐 아니라 최근 대두되고 있는‘동물복지’와 선진 방역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도 긴요하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경각심이 높아진 국면에서 동물자원순환센터 건립은 물론, 그밖에 축산환경 인프라 개선을 위해 국비 확보 등 전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성의원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영향으로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가축분뇨 퇴비에 대한 수요처가 없어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면서,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성수석 의원은 현재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친환경 학교급식 부정계약 등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친환경 학교급식 공급체계 전반의 제도개선에 기여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3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수석 의원, 악취 없는 축산환경이 선진방역의 첫 걸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