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3(화)

SK하이닉스 ‘특산품편’ 광고 보름 만에 조회수 1370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7 1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Ø  ‘반도체도 특산품?’ 소재로 ‘2년차 징크스’ 깨고 온라인 중심 흥행몰이

Ø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 취지로 후속편 시리즈 제작 예정

SK하이닉스 특산품 사진_1.jpg

SK하이닉스가 선보인 ‘특산품편’ 광고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22일 온에어된 이 광고는 공개 보름 만인 7일 유튜브 국내 조회수 1370만 뷰를 넘어섰다. 이는 일 평균 조회수 91만 뷰로, 광고업계에서는 놀라운 흥행 속도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지난해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의인화 소재의 광고 ‘우주로 가라편’과 ‘수출편’이 국내에서 방영된 기업 광고로는 최초로 유튜브 조회수 3000만 뷰를 넘은 바 있다. 당시 1000만 뷰에 도달하기까지 ‘우주로 가라편’은 26일, 수출편은 14일이 걸렸다. 올해 ‘특산품편’은 빅히트를 기록한 지난해 두 광고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조회수가 올라가고 있는 것이다.

 

광고 제작사인 이노션 관계자는 “지난해 SK하이닉스의 광고 시리즈는 유튜브에서 대박을 내고 연말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통합대상을 수상할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며 “대박 캠페인 이듬해 작품이 잘 되기 어렵다는 ‘2년차 징크스’를 깨고 올해 ‘특산품편’이 더 빠른 흥행 추세를 타는 데 대해 광고업계에서는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도체도 특산품이 될 수 있다’는 발상을 유머 코드에 담은 ‘특산품편’은 SK하이닉스 본사 소재지인 이천에서 촬영됐다. 온에어 초반 이천에서부터 광고에 대한 호응이 발생하기 시작해 이제는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 SK하이닉스 측 설명이다. 실제로 주요 포털에서 ‘이천 특산품’을 검색해 보면 연관 검색어에 ‘반도체’, ‘SK하이닉스’ 등이 나오고 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이 광고를 보고 반도체가 특산품이 될 수 있는지 여부를 검색해 봤다는 것이다.

 

SK하이닉스의 또 다른 공장 소재지인 청주시에서는 ‘청주편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을 회사 측에 전하기도 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특산품편’ 말미에 복선을 깔아둔 것처럼 후속편은 청주를 배경으로 제작할 예정”이라며, “회사는 지역사회에 함께 성장한다는 철학을 광고에 담은 것”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 원정호 브랜드전략팀장은 “온라인 댓글, 이해관계자들의 반응 등을 통해 광고에 대한 호응이 체감적으로 느껴진다”며, “올해 반도체산업이 다운턴인 상황이지만 국민들이 광고를 보고 우리 반도체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10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하이닉스 ‘특산품편’ 광고 보름 만에 조회수 1370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