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4-18(금)

이천시 신둔 도예촌 예스파크에서 즐기는 리버마켓 성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8 12: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예스파크 리버마켓 (1).jpg

이천시(시장 엄태준) 신둔면 도예촌 예스파크에서 26일부터 27일까지 도자기와 핸드메이드 작품들이 어우러진 리버마켓이 열렸다.

 

예스파크는 이천지역에 350개 요장이 흩어져 있던 것을 2010년부터 2017년까지 7년에 걸쳐 221개 공방과 편의시설을 입지하여 도예촌 마을로 조성된 곳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4월 26일부터 5월 6일까지 이천도자기 축제가 열리며, 지속적인 도예촌 알리기의 일환으로 리버마켓을 시범운영 하고 있다.

 

예스파크는 별마을, 가마마을, 회랑마을, 사부작길마 등 4개의 작은 마을로 형성돼 있다.

 

리버마켓은 사부작길에서 시작해 회랑길까지 160개 팀이 만든 작품과 토산품들을 선보였다.

 

이날 참여한 리버마켓 100개 팀, 농촌나드리 10개 팀, 예스파크 50개 팀은 악세사리 도자기 작품부터 손뜨개, 청국장, 마카롱, 그림 등 다양한 작품과 연날리기, 인형만들기, 목공 연필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체험으로 방학을 맞은 아이들이 함께 했다.

 

리버마켓 총 감독 안완배씨는 “앞으로도 예스파크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함께 문화를 즐기고 번영하는 도예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왕오경 상가번영회장은 “지역주민과 상생하기 위해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으로 가입을 늘려 나가고 있는 중이며, 현재 50개 업체가 가맹되어 있는데 추가로 30개 업체가 가맹하게 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신둔 도예촌 예스파크 리버마켓은 1월보다 풍성한 200개 팀이 참여해 2월 23일부터 24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신둔면 주민자치회에서도 리버마켓과 연계해 5월 25일부터 26일까지 평생학습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판규 신둔면장은 “예스파크가 고척4리로 행정리가 신설되면 지역주민들과 상생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만들고 창의도시에 걸맞는 문화마을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66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신둔 도예촌 예스파크에서 즐기는 리버마켓 성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