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2-20(목)

이천양정여중 학생들 이천시평화의소녀상 건립을 위한 캠페인 열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2.06 10: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위안부할머니를 기억하기 위한 학생들의 자발적 캠페인활동
◦ 이천시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을 위한 모금활동 성과
◦ 모금활동 후 학생들 활동 계획
[이천교육지원청 보도자료 1205]이천양정여중 학생들 이천시평화의소녀상 건립을 위한 캠페인1.jpg
이천양정여자중학교(교장 김석주)은 12월 5일(수) 솔리언 또래상담반과 꿈꾸는 나비(꿈의학교) 학생들이 위안부할머니들을 기억하고 응원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였다.

학생들은 축제 기간과 점심시간을 이용하여 사진 자료를 전시하며 캠페인을 진행하였고, 중・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11월에 나비 배지를 판매하는 등의 모금 활동을 하여 모금된 58만원을 이천시평화의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에 전달했다.

솔리언 또래상담반 학생들은 2017년 겨울 수요집회에 참석하고 난 후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되었고 자신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있을지 찾아보던 중 꿈의 학교 ‘꿈꾸는 나비’ 활동에 참여 하게 되었고, 이후 ‘꿈꾸는 나비’는 캠페인 및 배지 나눔과 모금 등의 행사를 진행해 왔다고 한다.

이 활동이 계기가 되어 이천시평화의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가 발족되었고 내년 8월 소녀의상 건립을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솔리언 또래상담반의 회장 김서빈(중3)양은 행사를 진행하면서 ‘매우 뿌듯함을 느꼈고 무언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음에 자부심을 갖는다.’고 하였으며, 꿈꾸는 나비 학생 김수련(중2)양은 ‘참여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를 느끼고 자신들의 작은 관심과 많은 사람들이 움직이고, 그 움직임이 의미있는 일이 되어가는 것을 보며 한편으로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하였다. 두 모임의 지도를 맡고 있는 전문상담교사 조윤정(여,50)선생님은 ‘아이들의 관심사에 귀 기울이고 실행하도록 돕다보니 아이들 스스로 바람직한 선택과 결정을 하게 되었다.’고 하면서, ‘요즘 학생들을 지도하기 어렵다고들 하지만, 그들의 말과 아이디어에 관심을 기울이다보면 스스로 바람직한 방향을 찾아간다.’고 말했다.

한편 이천양정여자중학교 솔리언 또래상담반과 꿈꾸는 나비 학생 들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교내외 캠페인을 진행할 계 획을 갖고 있으며 12월 12일 이천아트홀에서 열리는 평화의 소녀 상 건립을 위한 예술제 오프닝 퍼포먼스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양정여중 학생들 이천시평화의소녀상 건립을 위한 캠페인 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