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1-19(일)

중앙선관위, 4. 24.부터 「우리동네 공약지도」 서비스 시작

= 정당·후보자는 정책·공약 개발에 활용, 유권자는 원하는 공약을 제안할 수 있어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4.25 15: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4. 24.부터 중앙선관위 홈페이지(www.nec.go.kr)와 모바일 앱(선거정보)를 통해「우리동네 공약지도」온라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리동네 공약지도」는 정당과 후보자의 정책·공약 개발을 지원하고 유권자 공약제안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중앙선관위가 서울대학교 폴랩(Pollab)에 의뢰하여 제작한 것으로, 유권자는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여 자기 동네의 주요 이슈를 확인하고 원하는 공약을 직접 제안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공약지도는 민선 6기 지방자치단체가 출범한 2014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512개 언론사(지역일간지 포함)의 보도 6,229,584건, ▲243개 광역 및 기초지방의회의 본회의 및 상임위 회의록 101,835건, ▲중앙선관위에 접수된 유권자 희망공약 2,159건을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이며, 17개 시·도와 226개 구·시·군별 관심 사안을 한 눈에 비교해 볼 수 있도록 언론과 지방의회 분야로 구분하여 지도형식으로 시각화하였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에는 최대 분량의 지방자치단체 관련 언론보도를 수집·활용하였으며, 국내 최초로 지방의회 회의록을 전수 분석하였다.

「우리동네 공약지도」에서 시·도나 구·시·군을 선택하면 그 지역의 이슈 순위와 이슈에 대한 관련어, 정치·교육·문화·복지 등 관심분야별 분류를 볼 수 있고, 각 지역별로 관심분야를 비교할 수도 있다.
또한, 유권자가 제안한 희망공약을 지역별로 구분하여 볼 수 있으며, 희망공약은 주기적으로 지도에 반영된다.
언론보도를 분석한 결과,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는 서울역, 신공항, 평창올림픽 등 지역이슈와 교육, 일자리, 안전 등이 자주 언급되었다.

광역지방의회 회의록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교육, 학교, 학생 등 생활밀접형 사안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중앙선관위는 유권자가 제안한 희망공약을 정당과 후보자가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여 유권자와 후보자간 정책 소통의 창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면서,「우리동네 공약지도」를 통해 유권자는 적극적으로 희망공약을 제안하고, 정당과 후보자는 지역 수요에 맞는 정책과 공약을 개발하여 진정한 동네민주주의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앙선관위, 4. 24.부터 「우리동네 공약지도」 서비스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