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2(금)

SK하이닉스, 이사회 기능 강화해 경영 투명성 및 사회적 가치 창출 두마리 토끼 잡는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3.29 12: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Ø 선임사외이사제도 도입, 사외이사의 독립성 및 견제 기능 강화
Ø 지속경영위원회 신설,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 집중 논의 
SK하이닉스 이천정문(행복문) - 주간.jpg▲ SK하이닉스 이천정문(행복문)
SK하이닉스는 경영 투명성 제고와 사회적 가치 창출 가속화를 위해 선임사외이사제도를 도입하고 이사회 내 지속경영위원회를 신설한다고 29일(목) 밝혔다.
 
선임사외이사는 사외이사회를 소집 및 주재하여 사외이사들의 의견을 집약하고 효율적 업무 수행을 지원하는 등의 역할을 한다. 특히 선임사외이사는 주요 경영 현안에 대한 사외이사회에서의 보고를 경영진에 요구할 수 있다. 사외이사들만의 자유로운 토론이 이뤄지는 만큼 경영활동에 대한 사외이사, 투자자 등 외부의 다양한 의견이 보다 광범위하게 수렴되어 회사 경영에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SK하이닉스는 선임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운영에 대한 평가권을 부여, 사외이사의 독립성과 견제·감시 기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국내외 선임사외이사의 임기가 일반적으로 1년 단위(연장 가능)인 것에 비해 SK하이닉스는 선임사외이사의 이사 임기와 재임기간을 동일하게 설정, 선임사외이사 직무 수행의 연속성과 독립성을 보장했다.
 
초대 선임사외이사로는 2014년부터 SK하이닉스 사외이사로 활동 중인 최종원서울대학교행정대학원 교수가 선임되었다.
 
SK하이닉스는 이와 함께 이사회 내에 지속경영위원회도 신설한다. 지속경영위원회는 SK하이닉스의 지속경영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전략을 논의·검토하여 의사결정 과정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제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회사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및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 안전·보건·환경 등 사회적 이슈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한 심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사회적 가치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2명(송호근 이사, 조현재 이사)과 사내이사 1명(이석희 이사)를 선임했다.
 
최근 SK그룹은 “기업이 돈만 벌어서는 생존할 수 없으며, 사회적 가치를 키우는 것이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낸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경영 철학에 따라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SK하이닉스는 지속경영 및 사회적 가치 거버넌스 강화를 위해 지난 1월 사회적 가치 전담조직을 신설한 바 있다. 이번 지속경영위원회 설치 또한 관련 의사결정을 회사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에서 담당해 향후 사회적 가치 창출을 더욱 확대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하이닉스, 이사회 기능 강화해 경영 투명성 및 사회적 가치 창출 두마리 토끼 잡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