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9.24 18:58 |
[기자수첩] 고향을 다녀와서
2016/02/15 14:4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엄마 품처럼 따뜻하고 첫사랑처럼
왜인지 모르게 설레이는 그 마음으로
발길을 재촉해본다

버선발로  뛰쳐나오실 부모님을  생각하면
가는 이 길이 더디기만 하는구나

어린시절  추운줄도 모르고 비료푸대 썰매타며
논두렁 둘러앉아 고구마 구워먹던 그시절
해가지면 굴뚝에서 솟아오르는 연기에
하나둘씩 집으로 들어가며 정다웠던 가족들과
오손도손  둘러앉아  행복했던  고향집

이제는 세월에 희긋희긋해진  부모님
검은  머리카락에 목소리 쩌렁쩌렁 하셨던
그 시절이 그리워지는구나

동네 어귀에 들어서니 저 멀리 보이는 나의
유년 시절을 보낸 그곳에  허리가 구부정한
나의 어머니가 마당에 나와서 서성이시네

뭉쿨해진 내 마음에서  시큰해지는 코 끝으로
엄마 내음이 전해온다

내 어머니가 계시는 곳에 따뜻함이 있고
하나둘씩 모여드는 내 동무들

걸쭉한  막걸리 한잔에  그 옛날  이야기들을
날이 밝아오도록  풀어본다  

도시 생활에 지친 몸을   내려놓고  쉬어본다

엄마 품처럼  따뜻하고 아늑한 이곳에서
다시금 이곳을 떠나온다  

어머니께서 싸주신
음식과  참기름 한병등을  차에싣고
눈시울이 붉어진 어머니를  등지고 발길을
돌린다   

이 길은 언제나 그립도다 
발길 지나치는  이 순간 마저도……
[ 정남수 기자 namsu134679@naver.com ]
정남수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news@hanmail.net
이천일보-진실한목격자(www.2000ib.com) - copyright ⓒ 이천일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이천일보 (www.2000ib.com) | 사업자등록번호 : 149-02-00823|등록번호 : 경기, 아50526|등록일 : 2012년 10월 18일|설립일 : 20121018일 |발행/편집 : 배석환 :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이섭대천로 815-44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남수
      대표전화 : 031-638-7455 | 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2 2000ib.com All right reserved.
      이천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