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7.18 15:54 |
SK하이닉스, R&D 실패사례도 상준다
2018/04/13 11: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Ø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좋았을 컬’ 사례 경진대회 개최
Ø  과거 연구현장의 경험 및 실패사례 등 250여건 공유
Ø  아이디어 스피크업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문화혁신 주도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좋았을 컬’ 사례 경진대회(1).jpg▲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좋았을 컬’ 사례 경진대회
SK하이닉스가 실패를 혁신의 기반으로 삼아 반도체 기술한계 극복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연구개발 과정에서 아이디어는 참신했으나 아깝게 실패한 사례, 당시에는 몰랐으나 나중에 실패 이유를 알게 된 사례 등을 공모해 상을 주는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좋았을 컬(‘문화’를 뜻하는 컬쳐(Culture)의 첫 글자)’ 사례 경진대회를 12일(목) 오후 이천 본사에서 개최했다고 13일(금)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연구개발 과정에서의 과거 실패 경험도 모두의 자산화가 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올해 처음 시행됐다. 지금은 알고 있으나 과거에는 몰랐던 기술, 참신한 아이디어가 제품개발 등에 적용되지 못했던 실패 사례 등을 공모 대상으로 했다.
 
지난 한 달 동안 진행된 공모전에서 약 250여건의 과거 사례가 등록되었으며 내용은 반도체 설계/소자/공정, 라인/장비 운영, 환경/안전/보건, 분석/시뮬레이션, 전략/기획 등 연구개발과 관련한 모든 분야가 망라되었다. 회사는 우수 사례 4건에 대해 박성욱 부회장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을 가졌다.
 
SK하이닉스는 이번 공모전 이후 실패사례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이를 연구개발에 직접 적용하기로 하고 매년 공모전을 열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은 “혁신적인 반도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서는 집단지성을 통한 문제해결능력이 핵심이고, 임직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 스피크업(Speak up)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솔직한 문화가 중요하다”며 “이번 공모전을 시작으로 왁자지껄 문화의 하나로 확산해 실패를 분석하고 이를 혁신의 기반으로 활용하는 문화적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보자”고 당부했다.
[ 이승철 기자 lsc6315@hanmail.net ]
이승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news@hanmail.net
이천일보(www.2000ib.com) - copyright ⓒ 이천일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이천일보 (www.2000ib.com) | 사업자등록번호 : 149-02-00823|등록번호 : 경기, 아50526|등록일 : 2012년 10월 18일|설립일 : 20121018일 |발행/편집 : 배석환 :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이섭대천로 815-44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남수
      대표전화 : 031-638-7455 | 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2 2000ib.com All right reserved.
      이천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